> 자료실 > 건설정책동향
 
작성일 : 18-04-20 09:08
“공사비 정상화 시급” 머리 맞댄 건설업계
 글쓴이 : 경희대학교
조회 : 21  
불합리한 계약제도 개선 TF 가동

“공공계약분야에 해결할 불합리한 과제가 많은데 종합심사제 심사 기준은 법령 개정을 필요로 하지 않아 단기간에 개선이 가능하다. 낙찰률을 올리는 것보다 균형가격에 낙찰자가 좌우되는 제도 자체를 우선 손질해야 한다.” (대우건설 영업담당 부서장)

건설업계가 공공시장의 당면 과제인 적정 공사비 확보를 위해 머리를 맞대고 연내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키로 했다.

 대한건설협회는 19일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공공계약 TF 1분과 킥오프 회의’를 갖고, 주요 업무 추진동향을 설명한 뒤 참석자들과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관련기사 6면>

 이는 건협과 업계, 그리고 업계 간 정보 교류와 소통ㆍ협력을 통해 공사비 정상화를 위한 불합리한 계약제도를 발굴해 개선하기 위한 것으로, 이날 회의에는 시공능력평가액 상위 30위권 이내 13개 건설사의 국내영업담당 부서장들이 참석했다.

 건협 관계자는 “적정공사비 확보를 위한 ‘공공건설 공사비 정상화’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있는데 업계와 소통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TF를 가동키로 했다”며 “시평액 31위 이하로 구성한 2분과 킥오프 회의도 오는 24일 개최하는 등 분과회의는 분기, 전체회의는 반기마다 갖고 업계와 소통을 강화해 연내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건설업계의 화두인 공공건설 공사비 정상화 방안이 집중적으로 다뤄졌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등이 올해 적격심사제와 종심제(종평제) 등 입낙찰 제도 전반을 개선할 계획인데 공공계약 TF도 이에 맞춰 제도 개선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기술형입찰은 유찰 사태가 지속되는데 상위 10대사 간 공동도급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해 볼 시점이 됐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도 “상황이 더 악화되기 전에 불합리한 점들을 개선해야 하는데 과제가 많고 한번에 해결하는데 제약이 따르니 단기와 중기, 장기과제로 나눠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건설경제 채희찬기자chc@>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162.163.181'

1016 : Can't open file: 'g4_login.MYI'. (errno: 145)

error file : /bbs/bbs/board.php